밀성(밀양) 박씨 도평의사공파의 내력

 

              

          밀성대군 8세 도평의사공(都評議事公) 박언상(朴彦祥)

 

밀성대군 4세는 영정(永禎), 영희(永禧), 영기(永基), 영구(永垢혹은永乭),영지(永址)등 인데 이대에 이르러 크게 번창해 나아갔다.

그중 영정(永禎)께서는 우리 돈재공파의 직계이며 후손이 제일 많이 번창하였다. 특히 그 후손은 밀성대군 8세인 언부, 언상, 언인 대에 이르러 화려하리 만큼 현저하다. 언부는 고려문종때 문하시중(門下侍中), 도평의사(都評議事)등을 하고 밀성부원군에 봉하여졌으며 이분의 후손에 은산군파,규정공파, 행산군파등 어러파가 갈라져 나갔다.

언부의 바로 아래 동생 언상(彦祥)께서는 우리 돈재공파의 직계선조 이시다. 이 분께서 도평의사를 하셨음으로 이분 이하를 도평의사공파라 하며  이 분부터 11세손 돈재공 연생(衍生)까지가 도평의사 휘 언상파 계보(都評議事諱彦祥派系譜)를 이룬다. 

 

언상 2세 양신(良臣)은 소감(少監)을 하셨고 - 3세 직(直)은 감무(監務)를 하셨다. - 4세 인경(仁卿)은 문림랑(文林郞)을 하시고 - 5세 검(儉)은 내부시승(內部侍丞)을 하셨으며 - 6세 열(說)은 문하찬성사(門下贊成事)를 하시고 문정공(文靖公)이라는 시호(諡號)를 받았다.

- 7세 창밀(昌密)은 현승(縣丞)을 하시고 8세 거인(居仁)께서는 공민왕 때 소감(少監)을 하셨다. 이 분이 소감벼슬을 하시다가 인의현(지금의 태인지방)으로 귀양을 가셨는데 거기서 3대가 살았으며 우리 선조들이 일시 태인박씨로 개관(改貫)하는 실마리를 제공했다.

- 9세 승봉(承奉), 문봉(文奉)은 고려가 조선에 혁명을 당하자 은둔 했으며 승봉(承奉)은 돈재공파의 직계이시다.

- 10세 덕명(德明)은 조선 태종조에 호익순위사(虎翼巡衛司)에서 우령부사정(右領副司正)을 하시다 사직하고 낙향 하셨다. 우리 돈재공파의 직계 밀성박씨 선조들의 묘소가 이분에 이르러서부터 전해온다. 밀성대군부터 덕명(德明)의 아버지 승봉(丞奉)대 까지는 배위(配位)와 묘소를 잃어버려 전하지 않으니 애석한 일이다.  

- 11세 연생(衍生)은 돈재공(遯齋公)이신데 우리문중에서 가장 중요한 분이다.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을 일으켜 단종을 몰고 왕위를 찬탈하려하자 대호군(大護軍) 벼슬을 버리고 태인으로 내려가 부친을 모셔 장성으로  낙향하셨으며 본관을 태인(泰仁)으로 개관해 버리고 은둔하여 세상에 나아가지 않으셨다.

밀성박씨 도평의사공파 세계도  ☞  - 클릭

 

박언상(朴彦祥)

 

ㅇ공의 휘(諱) 언상(彦祥)의 상(祥)자를 商으로도 쓰며 도평의사공파(都評議事公派) 1세 이시다.

ㅇ고려 11대 문종(1048-1083)때 도평의사(都評議事)를 지내셨으며 밀직군(密直君)으로 봉(封)하여 졌다.

ㅇ고려사, 여지승람(與地 勝覽) 신라2천년사 등에 기록이 분명하다. 공(公)께서 밀직군(密直君)으로 봉군(封君)된 것을 보면 고려조에서 공이 차지하는 정치적 비중이 매우 컷던 것으로 본다. 공(公)은 충남 옥천군(沃川郡) 이원면(伊院面 ) 용방리(龍坊里)에 있는 원덕사(遠德祀)에 밀성(밀양)박씨 12중조의 한 분으로 배향(配享)되어 있으며 유적지는 풍각화산(豊角化山)에 있다. 전국 각지(各地)에서는 이분을 중심으로 종친회를 만들어 족의(族誼)의 정을 나누고 있다.

ㅇ경상북도 청도군에 풍각면 화산리가 있으며 또 세보에는 원덕사가 용방리로 되어 있으나 실제 답사시는 구룡리(九龍里)로 가야한다. 

원덕사  ☞  - 클릭

*도평의사(都平議事)에 대하여

국방 최고회의 기구이며 합의 기관으로 문종 때 정착된 도병마사(都兵馬使)가 충렬왕 5년(1279)에 도평의사사(都評議使司)로 고쳐졌으며 나중엔 국방뿐만 아니라 일반정치와 서무(庶務)도 관장 하였다.  여기서 도평의사(都平議事)에 대하여 고찰해 보고자 한다.

 

-  도평의사사(都評議使司)는 고려 후기의 최고정무기관으로, 전기에 설치되었던 도병마사(都兵馬使)의 후신이며 도당(都堂)이라고도 한다. 도병마사는 989년(성종 8) 동서북면 병마사(東西北面 兵馬使)를 설치하고 중앙에서 이들을 지휘하기 위한 판사(判事)를 둔 데서 유래하며, 현종 초를 전후한 시기에 설치되었다. 문종 때 관제가 정비되면서 판사(判事)는 시중(侍中)·평장사(平章事)·참지정사(參知政事)·정당문학(政堂文學)·지문하성사(知門下省事) 중에서 겸하고, 사(使)는 6추밀과 직사(職事) 3품 이상 중에서 겸했다. 부사 6명은 정4품 이상의 경(卿)·감(監)·시랑(侍郞)이하며, 판관 6명은 소경(少卿;종4품) 이하로 했다. 또  녹사 8명은 갑과권무(甲科權務)로 했다. 이속(吏屬)으로는 기사(記事)가 12명, 기관(記官)이 8명, 서자(書者)가 4명, 산사(算士)가 1명이었다.  도병마사는 판사 이하 판관까지 회의에 참여할 수 있었으며, 양계의 축성 ·둔전 ·군사의 상벌, 국방과 군사문제 등을 주로 담당하고, 때로는 주진민(州鎭民)의 진휼 등 민생문제를 다루기도 하였다.
현종 초에 설치된 도병마사는 무신란 이후 무신들이 집권하면서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다가 고종 말 이후 재추(宰樞)의 합좌기관으로 변질되어 종래의 부사와 판관은 없어지고 양부(兩府)의 재추가 모두 모여 국방과 군사문제뿐만 아니라 국사 전반을 의결하는 기관으로 변하였다.    

-  세보에는 공(公)께서 도평의사(都評議事)를 하셨다고 기록되어 있는데 위 내용으로 볼 때 공(公)의 생존시에는  공식적인 도평의사(都評議事)란 명칭의 관직이나 관청은 없었던 것으로 사료된다.  국방최고회의 기구로 도평의사사(都評議使司)가 있었고 최고 관직명은 판사(判事)이며 이는 시중(侍 中)·평장사(平章事)·참지정사(參知政事)·정당문학(政堂文學)·지문하성사(知門下省事) 중에서 겸한 것으로 보아 공(公)은 위 벼슬 중의 하나를 하고 계셨던 것으로 추상된다. 따라서 도평의사(都評議事)란 관명은 도평의사사(都評議使司)라는 관청과 그 관청의 수장인 판사(判事)의 합성어로서 도평의사사(都評議使司)의 판사(判事)를 그냥 도평의사(都評議事)라고 부른 것 같다. 세보에 나오는 고려시대 조상님들의 관직명<특히 고려말 이전의 관직명>을 보면 대개 그 품계에 버금가는 고려말 조선초의 관명을 쓰는 경우가 많다. 이는 후손들이 족보를 편찬할 때 관직명을 그 시대에 맞게 표현한 때문인 듯 하다.

<이 문제에 대하여 확실한 연구가 있는 분은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  한편 다른 문중에서는 도평의사공(都評議事公)파를 도평의사사공(都評議使司公)파로 기록하기도 하는데 이는 관청명을 그대로 사용한 경우다. 어느 명칭으로 하든 박언상 할아버지를 지칭함은 같다. 그러나 우리문중은 세보의 기록대로 도평의사공(都評議事公)파로 통일할 것을 권한다.

 

 

 밀성박씨 도평의사공파 상세내역  ☞  - 클릭

                                                  

  

 Copyright(c) 밀성(밀양)박씨 돈재공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