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성(밀양) 박씨 도평의사공 후 돈재공파의 내력 

 

              

          밀성(밀양)박씨 도평의사공(都評議事公) 후 돈재공(遯齋公) 휘(諱) 연생(衍生)

 

ㅇ돈재공은 시조왕 47대손이요 밀성대군 18세손이시며 도평의사공 11세손이신데 이분이하 후손들을 대개 돈재공파라 칭한다.

 

ㅇ공(公)의 관위는 대호군(大護軍)이시고 생몰 년대는 미상이나 서기 1405 년(태종5년 乙酉) - 1470 년(성종1년 庚寅) 사이로 추정하며 돌아가신 날은 음역 2 월 8일로 전해 온다.

 

ㅇ배위(配位)는 숙부인(淑夫人)이시며 묘는 전남 담양군(潭陽 郡) 월산면(月山面) 월산리 뒷산 34번지에 축좌(丑坐)로 모시고 숙부인도 함께 모셨다.

 

ㅇ공(公)은 지혜와 용맹이 뛰어나고 지조가 있는 분으로서 단종(端宗 : 조선 6대왕. 제위 1453 - 1455) 때 충무 시위사 대호군(忠武 侍衛司 大護軍) 벼슬을 지내시며 한양에 계실때, 수양대군(首陽 大君 - 후일 세조)과 그를 추종하는 한명회, 권남, 신숙주, 정인지 등이 단종을 내몰고 왕위를 찬탈하려는 음모를 꾸 몄다.

 

ㅇ공(公)께서는 무관으로서 비록 수양대군을 위시한 그의 추종자들과 다정한 사이지만 자신이 수양의 정권찬탈에 이용되는 것이 싫어서 그들의 동참 요구를 물리치고 계유정난(癸酉靖難 - 1453년 )때 태인으로 내려가 아버지를 모시고 전남 장성으로 갔다가 다시 담양군 월산에 있는 사위 이 석손(李碩孫)의 집으로 은둔 하셨다.

 

ㅇ공(公)께서 서울에서 낙향 할 때 천첩(賤妾)등이 있었는데 동행하지 못하고 글(편지)을 써 주며 다음과 같이 당부하였다.

<너희는 종의 자식이기에 나를 따라 함께 갈 수가 없다. 훗 날 나를 찾는 자(관원)들로부터 너희가 꾸지람을 면치 못하고 두려워 할 것이다. 그때 이 편지를 보여주면 겨우 모면 할 것이니 잘 간직하여 잃어버리지 말라> 이렇게 이르시고 호남 땅 담양으로 내려가셨다.

 

ㅇ후일 세조가 공(公)의 종적을 물으며 첩(妾)을 형벌 하려할 때 공의 글(편지)을 바치니 세조가 다 읽어보고는 다시 공 의 종적을 묻지 않았는데 글의 내용은 공께서는 서울의 천첩 등과 아주 이별을 하고 세상에 은둔하여 영화(榮華)를 추구하지 않는다는 뜻이었다. 이 기록으로 미루어 살피건대 공께서 수양대군의 왕위찬탈 전 단계인 계유정난(癸酉靖難) 모사를 반대하다가 너와 내가 분명히 갈라지는 혁명의 긴박한 순간 긴급히 낙향 하셨을 것으로 사료된다.

 

ㅇ1455년(乙亥)에 세조가 왕위에 올라 4육신을 죽이고 1457년 (丁丑)에 단종 마저 돌아갔다. 세조가 다시 어명을 내려 공(公)을 찾았으나 병든 몸이라 칭하고 나가지 않으셨다.

세조실록에 의하면1458년(戊寅)에 삼등공신(三等功臣)이란 녹훈(錄勳)을 내리 고 또 다시 세조가 동궁(東宮)에 있을때 은혜가 있다하여 좌익원종권(佐翼 原從券)을 주었으나 받지않고 사위 이석 손(李碩孫)의 집에 숨어 끝까지 나아가지 않았다.

 

ㅇ이 부분에서 종중요람 53면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으니 참고할 일이다. 수양이 1455년 왕위에 오르고 12월 27일 전지(傳旨)하기를 대호군 박연생(朴衍生)은 원종공신(原從功臣) 3등에 록(錄)한다고 교서(敎書)를 내렸으니 교서를 살펴보면

            - 일자급(一資級)을 더해 주고 자손은 음직(蔭職)을 받고 후 세에까지 죄를 지으면 너그러이 용서한다(宥罪)

            - 공신가운데 통정대부 이상은 자손, 형제, 생질, 사위 가운데에서 한 사람을 자원에 따라 산관(散官) 일자급(一資級)을 더하여 주고 죽은 자                에게는 각기 본등에 의하여 시행하고 일자급(一資級)을 추증한다.

            - 죄를 범하여 산관이 된 자는 일자급을 더하여 주어 서용 (敍用) 하며 영구히 사용하지 못하게 된 자에게는 벼슬길에 통함을 허락한다.

            -고신(告身)을 거둔 자는 돌려주고 첩의 아들은 한품(限品)을 작용하지 말고 공사천인(公私賤人)은 모두 천인을 면하게 하고 사천(私賤)은               공천(公賤)으로 보상하게 한다.

 

ㅇ공은 본관을 아예 태인(泰仁)으로 고쳐버리고 밀성(密城)이란 본관을 쓰지 않았다. 이는 명리에 뜻이 없음을 나타낸 것이며 의롭지 못하게 왕위를 찬탈 한 무리들과 함께 어울리기 싫었던 것이다. <이때부터 돈재공 후손들은 공민왕 때 소감(少監)을 지낸 거인(居仁)을 1세조로 하여 태인박씨라 칭했다. 그러나 순조 32년(1831:辛卯)에 이르러 장성 유생 박규혁등이 예조(禮曹)에 상소(上疎)하여 태인박씨에서 다시 밀성박씨로 복관(複貫)하였다. 신라박씨 대종회나 밀성박씨 대종회에서는 거인(居仁)이하를 태인박씨로 분류하고 있는데 이는 그간 대종회와의 소통관계가 원활하지 못했던 탓으로 돈재공파문중과 협의하여 바로 잡아야 할 일이다.>

ㅇ공이 담양땅 서쪽 월산(月山)아래 사위 이 석손의 집에서 돌아가시니 그곳에 장사하고 장성군 황룡면 호산에 있는 아버지 (德明)의 무덤 아래 장사지내지 않았다. 공에 대한 사적은 동사열전(東史烈傳)과 오산지(鰲山誌), 담양지(潭陽誌), 창평지(昌平誌) 등에 기록되어 전한다고 한다.

 

*태인과 돈재공파 : 공의 증조할아버지 거인(居仁)께서는 고려 말에 소감(少監) 벼슬을 하시다가 전라도의 인의현(仁義 縣)으로 귀양을 가셨다.

인의현(仁義縣)에 인접하여 태산현(泰山縣)이 있었는데 거인(居仁)께서 그곳 태산현으로 옮겨 2대를 살았다. 공의 할아버지 승봉께서는 고려가 혁명을 당하자 은둔하셨으며 공의 부친 덕명(德明)께서 태종 2년(1402) 무을과(武乙科)에 합격하여 3품 벼슬에 까지 올 랐다. 조선왕조는 국초에 전라도의 태산현과 인의현을 합하여 태인현(泰仁縣)으로 행정구역을 개편하였다. 공의 아버지 덕명께서 3품벼슬에 올랐다가 태인으로 낙향하여 다시 공과 더불어 전남 소곡(小谷)마을로 들어 가셨고 공은 대호군 벼슬을 하시다가 수양대군을 주축으로 한 신진정치 세력과 뜻이 맞지 않아 그들을 피해 장성 사위 집으로 낙향, 은둔 함으로서 충의를 지켰고 본관마저 태인으로 바꾸어버렸던 것이다.

 

 

 

            돈재공(遯齋公) 휘(諱) 연생파(衍生派)

 

2세 문아(文雅)

통정대부(通政大夫), 승정원 좌승지겸 경연수찬관(承政院 左承旨兼 經筵修撰官)벼슬을 사후에 증직(贈職)으로 받았다.

공의 여동생이 이석손과 결혼했는데 이석손은 돈재공의 사위가 된다. 후일 돈재공이 장성으로 낙향한 후 담양 이석손 집에 은둔하셨다.

 

3세 현손(賢孫) / 귀손(貴孫)

현손은 가선대부(嘉善大夫) 이조참판겸 동지의금부사(吏曹參判兼 同知義禁府事)벼슬을 증직 받았고, 귀손은 참봉(參奉)이며 본손은 없고 외손이 번창했다.

 

4세 종원(宗元) / 형종(亨宗) / 이종(李宗) / 정종(貞宗) / 계종(宗)

*종원은 자헌대부(資憲大夫) 이조판서겸 동지의금부사(吏曹判書兼 同知義禁府事) 벼슬을 증직 받았다.

돈재공4세 종원의 바로 아래 동생 되시는

*형종:자손이 남원 식정(植亭)에서 살고 있다.

*이종:자손이 고창과 광산 연동에 살고 있다. 이종(李宗)께서 장성으로부터 고창현 노동(蘆洞)으로 1500년대 무렵 이거 하셨는데 고창에 밀성박씨 돈재공파가 번성하게된 실마리며 공은 돈재공파의 고창군 입향조가 되는 한편, 공을 노정공(蘆亭公)이라 부른다.

*정종:자손이 고창과 구례에서 살고 있다.

*계종:자손이 경북 봉화와 안동에 살고 있다. 공은 조선시대 유명한 문신이요 학 자인 퇴계(退溪) 이황(李滉)의 스승이신 데 이황은 주자의 이기이원론을 발전시 켰고 관직에서 물러난 후 도산서원을 창설하여 후진양성과 학문연구에 힘썼다.

 

5세 수온(守溫)께서는 하남처사공(河南處士公)이신데 동생 수양이 판서벼슬에 나갈 수 있도록 뒷바라지를 하셨으며 학식과 덕망이 있다하여 나라에서 경기전 참봉(慶基殿 參奉)벼슬을 내렸다.

공은 사영(士瑛), 사침(士琛), 사순(士珣)등 3형제를 두셨는데 그중 사침(士琛)은 훈련원 습독관(訓練院 習讀官)을 지내셨고 관위는 어모장군 행 훈련원습독(禦侮將軍 行 訓練院習讀)이다. 습독공(習讀公)이라 칭하며 후손들은 습독공파를 이룬다.

습독공(習讀公)은 상겸(尙謙), 상효(尙孝)등 2형제를 두셨다. 두 분은 돈재공 7세가 되며 상겸(尙謙)은 둘째아들 윤부(允溥)의 충공으로 도승지(都承旨)를 증직으로 받으셨다.

5세 수량(守良)께서는 하남처사공의 동생이신데 자(字)가 군수(君遂요),호(號)는 아곡(莪谷)이시다.

공은 1513년(중종8년 癸酉) 22세의 나이로 진사에 합격한 이래 1551년까지 38년간 내직과 외직을 두루 거치며 9품 말단에서부터 2품 정승까지 승진하신 전형적인 행정관료이시다. 배위는 정부인(貞夫人) 무송유씨(茂松庾氏) 이시며 묘소는 전남 장성군 황룡면 금호리 금호산 선조묘에서 청룡방향 산 기슭에 부인과 함께 축좌(丑坐)로 모셨다.

묘소 앞엔 조선 13대왕 명종이 청백리라 하여 내린 백비가 있고 망 주(望柱),상석(床石)이 있다. 금호리에 있는 호산제(狐山齋)에서 보 면 공의 묘는동쪽에 위치하는데 묘역 안에는 전라남도에서 세운 백 비에 대한 문화재 안내문이 있어서 공의 일대기를 간략히 알아볼 수 있는바, 여기에 소개한다.

<금호리 백비(金狐里 白碑)>

전라남도 문화재자료 제 105 호

전라남도 장성군 황룡면 금호리

[이 비(碑)는 조선 명종때 호조판서를 지냈으며 청백리로 이름난 정혜공 박수량 선생(1491 -1554)이 서거하자 명종께서 서해안의 암석을 골라 빗돌을 하사하였는데 비에 글을 새긴다는 것은 오히려 그의 청백함을 잘못 전하는 결과가 될지 모른다는 우려에서 그대로 백비 (白碑)만 세웠다고 한다.

정혜공 박수량은 중종8년(1513년)에 진사시에 합격하고 이듬해 문과에 급제하였으며 38년간 참판, 판서등의 많은 관직을 역임하는 동안 청백리로 뽑혀 초자(超資)를 받았다. 뒤늦게 그의 청백함을 알게된 명종은 이곳 하남골의 양지바른 곳에 99칸짜리 집을 지어주고 청백당이라 하였으나 정유재란때 소실되고 백비(白碑)만 그대로 남아 있다.]
1805년(순조5년 乙丑)에 왕께서 "자헌대부 의정부 좌참찬겸 지경연 수찬관, 오위도총부 도총관 증 정혜(資 憲大夫 議政府 左參贊兼 知 經筵 修撰官, 五衛都摠府 都摠管 贈 貞惠) "라는 어서(御書)를 내리 셨다.

정(貞)은 청백수절 왈 정(淸白守節 曰 貞)이요,혜(惠)는 애민호여 왈 혜(愛民好與 曰 惠)라는 뜻이다.

ㅇ정혜공은 화려한 관직을 두루 거쳤으나 초가집 하나 남 기지 않은 청백리였다.명종임금께서 이를 아름답게 생각하시고 특별히 집을 지어주고 셈이름도 어정(御井)이라 내리셨다. 오로지 백성을 사랑하고 청렴결백한 공의 고결한 정신이야말로 가히 오늘날을 살아 가는 모든 공직자들의 사표(師表)가 아닐 수 없다. <이하 돈재공 후손에 관한 기록은 이 홈페이지 선세고(先世考)나 행장 등에 게재합니다>

 

 밀성박씨 돈재공파 세계도  ☞  - 클릭

         돈재공파 항렬도

 

  신라시조왕

62세

63세

64세

65세

66세

67세

68세

69세

 

 

  밀성대군

33세

34세

35세

36세

37세

38세

39세

40세

 

 

  도평의사공

26세

27세

28세

29세

30세

31세

32세

33세

 

 

  돈재공

16세

17세

18세

19세

20세

21세

22세

23세

 

 

 

익○(益○)

 

 

 

 

○섭(○燮)

정○(廷○)

○중(○中) 

 

 

 

동○(東○)

○용(○容)

○균(○均)

○구(○求)

래○(來○)

 

 

 

 

 

 

만○(萬○)

 

 

 

 

○열(○烈)

기○(基○)

○종(○鍾) 

 

 

 

 

 

 

 

 

 

 

 

 

 

  신라시조왕

70세

71세

72세

73세

74세

75세

 

 

 

 

  밀성대군

41세

 

 

 

 

 

 

 

 

 

  도평의사공

34세

 

 

 

 

 

 

 

 

 

  돈재공

24세

 

 

 

 

 

 

 

 

 

 

 

○식(○植)

 

 

 

 

 

 

 

 

 

영○(永○)

 

병○(丙○)

○규(○奎)

진○(鎭○)

○수(○洙)

 

 

 

 

 

 

○근(○根)

 

 

 

 

 

 

 

 

  

 Copyright(c) 밀성(밀양)박씨 돈재공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